블로그 이미지
Addict,Book,Coffee,Dismiss
독거노인

<인도기행>

일상 2014/10/08 09:00 Posted by 독거노인


헷세가 가고자 했던 동방은 어디일까? 그의 여정은 분명 인도 본토를 향하고 있었던 것이 아니었다. 인도를 가기 위해서 싱가폴을 지나 말라카 해엽을 지났으며, 결국 그가 인도의 눈물이라 불리던 실론에서 그의 마지막 반환점으로 삼고 다시 귀국 길에 올랐다. 북유럽을 출발해서 실론까지 가는 여정을 본다면 그저 기나긴 동방으로의 도피처럼 보인다. 동방에서 느끼는 더위에 지쳐하며 무기력하게 바라볼 수 밖에 없었던 동방의 열병 그리고 그의 발을 묶어버려 숨박히는 더위 속에서 기약없이 기다리게만 만든 식민지의 교통 시설들. 이 모든 것이 그가 원하고자 하던 일들을 마음데로 할 수 없는 온갖 철조망과 같은 것들이었으리라. 하지만 그가 더욱 마음 속에 깊이 아로 새긴 것이 동방의 종교 생활이다. 헷세가 열망하던 불교의 영원한 정신적 고향이 그저 타락하고 식민지 속에서 무기력하게 자신들의 삶을 영위하는 하나의 생활 수단처럼 보이는 것이 어쩌면 그가 느끼는 가장 큰 고통이 아니었을까. 하지만 그런 동양의 종교를 보면서 서구 특히 북유럽의 물질적 기반과 그 위에서 행해지고 있는 과학이라는 이성의 영역에 대한 반감으로 종국에는 정신적 이상향을 찾아서 합일점을 만들어낼 것이라 믿는 그의 신명은 어디서 오는 것일까. 깨달음을 얻는 것은 현실과 이상의 어떤한 이율배반적인 분리가 아니라 자신의 마음속에서 일어나는 하나의 정신적 안착이라는 것을 헷세는 알고 있었기 때문에 그가 바라보는 동양이 비루하고 비참하지만 그 근원에는 결코 남루하지 않은 정신적 깊이가 있음을 알았는지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도기행>  (2) 2014/10/08
<인도기행>  (0) 2014/08/29
  (0) 2014/08/16
<한국의 식민지 근대성>  (0) 2014/08/11
  (0) 2014/08/10
<민족주의는 반역이다>  (0) 2014/08/04

[인도 고아] 9월 14일 ~ 15일

여행사진 2014/09/28 09:00 Posted by 독거노인




그저 떠나기 좋은 날씨였다. 단지 떠나기 위한 변명이 필요했을 뿐.


아침에 빗소리 때문에 잠을 깬다. 지금이 인도 우기라는 걸 분명하게 알릴려는 듯이 밤새 빗소리가 끊이지 않고 들렸다. 새벽녘에 들리는 빗소리가 천정에서 돌아가는 팬소리인지 밖에서 들리는 빗소리인지 구별이 안되게 가늘어진 것이 분명하지만, 내 숙소 앞 길에 고인 물웅덩이를 보니 적잖이 온게 분명하다. 








옆방의 경숙은 일찍 일어나서 산책을 나갔는지 방문이 잠겨 있다. 나도 마지막 챠이라도 한잔 마시고 싶어서 해변쪽으로 나간다. 길을 따라 조금 걸으니 낯익은 배낭을 맨 뒷모습이 보인다. 알렉스 형님과 동현이 길을 따라서 무작정 걷고 있는게 보인다. 덕분에 산책길은 포기하고 바로 숙소 안내하고 하룻만에 밀린 이야기로 정신이 없다. 겨우 하루만인데 여행지에서 느끼는 시간은 엄청나게 길었던 시간처럼 느껴진다. 그 사이 경숙도 돌아와서 반갑게 인사하고 알렉스 형님이 가지고 있던 빵과 차로 아침을 대신한다. 


형님은 밤차로 이동해서 피곤해서 쉬신다고 하고 나머지 두명이 떠나는 나를 배웅한다고 따라 나선다. 빤지까지 가는 길이 이제는 아침 출근길처럼 익숙하면서도 마지막 길이기에 자꾸만 되뇌이게 된다. 


어제 먹었던 빤지 식당은 오늘 일요일이라 그런지 문을 닫았다. 배는 고프고 날은 더워 다들 머릴 가기보다는 열린 가게에서 대충 아점을 먹길 원해서 바로 근처의 문연 가게에서 더위와 허기를 피해본다. 


막상 허기진 아점을 해결하고 나니 애매하다. 경숙은 자꾸만 더 있다 가라하고 떠나는 나도 시간이 아까워 밍기적 거리다 결국 빤지 구시지로 들어갔다. 일단 인도의 커피 체인인 커피 데이에서 더위를 피하면서 나는 허기진 배를 또 한번 채웠다. 이렇게 시간을 보내고 나니 결국 비행기 시간이 빠듯하게 다가왔고 내게 남은 루피로는 공항까지 가겠다는 택시가 없어서 경숙과 동현이 100루피씩 보태서 나를 택시 태워 보내준다.


이로써 인도와는 또 다시 긴이별을 하게 된다는게 실감난다. 지루한 공항의 대기 시간들, 1박 2일동안 이동하는 비행기 안에서 멍한 상태들. 이것이 여행이 주는 마지막 선물이다. 


예전에 자주 꾸던 악몽은 내 몽이 늪위에서 허우적 거리고 있던 꿈이었다. 나는 분명 안간힘을 쓰며 헤엄치고 있는데, 그 자리에서 일미터도 나아갈 수 없다. 이제는 그런 악몽같은 늪을 벗어나 맑은 물에서 헤엄치는 꿈을 꿀 수 있을 것 같다. 내 나이에 내 인생에서 갇혀 있던 많은 속박들로부터 조금은 자유로워질 수 있지 않을까. 아니 조금은  나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행복한 시간을 가질 권리를 누릴 수 있게 된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여행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도 고아] 9월 13일  (0) 2014/09/28
[인도 함피] 9월 12일  (0) 2014/09/28
[인도 고아] 9월 14일 ~ 15일  (2) 2014/09/28
[인도 고아] 9월 13일  (0) 2014/09/28
[인도 함피] 9월 12일  (0) 2014/09/28
[인도 함피] 9월 11일  (0) 2014/09/22

[인도 고아] 9월 13일

여행사진 2014/09/28 09:00 Posted by 독거노인


함피로 갈때 버스 안에서 느꼈던 불편함은 고아로 가는 버스안에서는 안느껴지고 오히려 편하게 잠을 푹 잔 느낌이다. 분명 같은 길일텐데 흔들림도 별로 느껴지지 않고 운전도 상당히 부드럽게 한 느낌이다.





빤지 버스 스탠드에 도착하자 아직 새벽의 여명은 안보이고 형광등 불빛만 있다. 아마 폭우가 쏟아지고 있어서 그런가보다. 달리 생각할 시간도 없이 바로 옆에서 맙사로 가는 버스로 옮겨 탄다. 맙사까지 거리는 얼마되지 않는데, 그새 비가 소강 상태로 변하고 있다. 



맙사 버스 스탠드에 도착하니 아직 안주나행 버스는 없다. 재숙이와 함께 맙사 버스 스탠드 옆 시장으로 이동한다. 일단 깨끗해 보이는 식당으로 들어가서 아침을 간단하게 해결하고 챠이 한잔을 마시면서 휴식을 취한다. 식단 쥔장에게 잠깐만 배낭을 맡기겠다고 말하니 흔쾌히 승낙을 한다. 


동남아 새벽 시장을 몇번 봤던 터라 인도도 새벽 시장이 상당히 북적거릴 것으로 예상했지만, 의외로 시작 시간이 늦는것 같다. 우리가 시장안을 돌아다니는 동안 막 시작 준비하는 상인들이 많다. 아직 손님들은 없고 상인들 빈자리도 많이 보인다. 생선 시장에서 다랑어 2kg 짜리가 500루피를 부른다. 새우도 1kg에 500 루피다. 같이 이동하는 사람수만 된다면 사서 진수성찬으로 먹을 수 있을거라는 막연한 생각에 군침만 흘리면서 나왔다. 물론 숙소에서 요리를 할 수 있어야 하는데, 내가 머물렀던 숙소는 그게 불가능한 숙소였기 때문에 실제로 해 먹을 수 있는 방법도 없지만 그냥 막연한 아쉬움만 남는다.

시장을 돌고 나오니 버스가 다니기 시작한다. 안주나행 버스를 타고 이미 익숙한 길을 되짚어 간다. 겨우 이틀 머물렀던 곳이지만 친숙하게만 느껴지는건 아마도 여행자의 습관인지 모르겠다. 짧게 스쳐가는 곳을 다시금 방문하면 왠지 모를 기시감이 찾아오는 것이다. 

안주나 숙소는 전에 머물렀던 그집으로 정했다. 주인장이 다시 돌아왔다고 아는체를 하며 가격도 그냥 400 루피에 흔쾌이 승낙을 한다. 동행했던 경숙이도 방도 넓고 화장실도 깨끗하다고 맘에 들어한다. 나는 이런 좋은 시설에서 온수 샤워를 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내 덕분에 숙소 좋은데 잡은거라고 강조를 했다. 

2시간정도 쉬고 올드 고아를 둘러보기 위해서 나섰다. 경숙이야 이동하느라 피곤한 날에 나를 따라 투어를 나설 이유가 없지만 내가 가자고 하니 그냥 같이 나선다. 일단 빤지로 바로 이동해서 버스 스탠드 옆에 있는 Take-Out 식당에서 점심을 해결했는데, 음식 양도 많고 가격도 싸서 아주 만족스러웠다. 빤지의 오피스 촌에 있는 백반집 같은 곳이다. 

올드 고아 가는 길은 강가를 따라서 가는데, 그 길 양옆으로 아기자기한 조그만한 집들이 늘어서 있다. 게다가 색깔들도 알록달록하면서 시간이 주는 빛바램도 같이 느낄 수 있어서 더 없이 아름답게 느껴지는 길이다. 정작 올드 고아에 도착했을 때보다 가는 길에서 느꼈던 정취가 더 오래 남았다. 

올드 고아의 성당들은 인도 관광객들로 북쩍였다. 한 성당은 내부 수리중에 있어서 아쉬움을 남겼고, 다른 성당은 인도 관광객들이 기념 사진을 찍느라 정작 성당 안에서 차분히 쉬면서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을 주지 않아서 성당 구경을 포기해야했던 아쉬움이 남았다. 하지만 잘 가꿔진 정원과 고풍스런 성당은 분명 올드 고아만의 매력임에는 틀림없다. 이런 곳에서 하루정도 숙박하면서 여유있게 쉬다 가도 좋을텐데, 올드 고아에는 숙소가 없는게 아쉽다.








더 이상 바랄것도 더 이상 원하는 것도 없다. 그저 이 순간이 끝이 아니길.






돌아오는 길에 맙사 시장에서 새우 한봉지를 샀다. 파장 분위기라 새우를 파는 아주머니가 인심을 후하게 쓰셔서 생각보다 싸게 샀다. 시장안을 좀 돌면서 구경하니 전에 혼자 왔을 때는 보지 못했던 많은 부분들이 눈에 띈다. 이렇게 떠날 때가 되면 막상 보지 못하던 것들이 눈에 들어올 때가 가장 아쉽다. 어쩌면 다음을 기약할 수 없는 여행자이기 때문인지 모르겠다. 


숙소로 돌아와서 쥔장한테 비용 지불할테니 새우 좀 삶아달라고 하니 그냥 삶아주겠단다. 그래서 시장에서 산 말린 과일을 좀 줬더니 아이들끼리 서로 뺐어 먹으려 난리다. 새우가 삶아지는 동안 숙소 앞 식당에서 빈달루를 포장하고 슈퍼가서 캔맥주를 사와 인도에서 마지막 저녁을 먹는다. 


짧은 만남이지만 인도가 주는 공기 때문인지 여행자라는 신분이 주는 특권인지 서로 살아온 이야기들을 나누며 시간을 보냈다. 나처럼 짧은 시간동안 여행지를 스쳐가야하는 사람들에게는 이런 만남이 오히려 더 소중하게 느껴지는 순간이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여행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도 고아] 9월 14일 ~ 15일  (2) 2014/09/28
[인도 함피] 9월 12일  (0) 2014/09/28
[인도 고아] 9월 13일  (0) 2014/09/28
[인도 고아] 9월 14일 ~ 15일  (2) 2014/09/28
[인도 함피] 9월 12일  (0) 2014/09/28
[인도 함피] 9월 11일  (0) 2014/09/2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