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Addict,Book,Coffee,Dismiss
독거노인

혼자하는 drawing

dReAmiNg 2014/12/13 11:42 Posted by 독거노인



... Justice for All


디지털 작업으로 그린 그림. 


생각보다 작업 효율이 좋은건 아니지만 종이에 그리던 느낌을 그대로 옮겨놓은 작업 형식이 나쁘진 않다. 당분간 여러가지 작업 툴들을 익혀봐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dReAm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자하는 drawing  (0) 2014/12/13
혼자하는 drawing  (0) 2014/11/01
혼자하는 drawing  (0) 2014/04/29
혼자하는 drawing  (2) 2014/04/22
혼자하는 drawing  (0) 2014/03/18
혼자하는 drawing  (0) 2014/03/04
TAG Drawing

<조선상고사>

일상 2014/12/09 09:00 Posted by 독거노인


신채호의 역사 인식의 근본은 역사의 발전 혹은 진행 과정이 아(我)와 비아(非我)의 투쟁으로 그 바탕이 되는 것이 사회라는 것이다. 결국 인간 개인적 존재보다는 총체적 상호작용 속에서 역사가 진행되는 것이다. 이런 사회의기본은 공동체일 것이고 이를 확장하면 지역과 국가로 이어질 것이다. 결국 가장 큰 테두리가 국가 혹은 민족이 될 것이다. 이를 약간 비틀어 보면 민족은 민족과 만나서 서로 투쟁하는 하나의 충돌이 존재하게 되고 승리하는 자가 당연히 다른 민족을 합칠 수 있다는 논리가 성립된다. 물론 이런 민족속에도 아와 비아의 개인적 투쟁은 연속되고 있다. 이런 연속적 투쟁이 민족으로 이어져 민족 전체의 이념이 되고 이 이념의 실천이 국가가 되는 것이다.


<조선 상고사>에서 조선 역사 기술은 유교주의에 기반하여 유교주의에 반하는 역사적 사실들을 들어내고 유교주의에 적합한 내용으로 속을 채움으로써 역사적 과정을 왜곡하였다고 기술하고 있다. 신채호가 말하는 유교주의적 역사에 대한 비판은 일본 식민주의 역사관이 만들어낸 조선 유교주의의 편협성에 대한 비판과 괘를 같이 하고 있다. 


조선의 유교주의적 문화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지 않고 비판적으로 접근하면 신채호의 비판과 일본 식민주의적 역사 접근은 동전의 양면처럼 뗄수 없는 단순한 역사적 접근법을 가지게 된다. 결국 식민주의를 극복하고 편협한 민족주의적 시각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있는 그대로의 역사적 인식이 필요하다. 물론 신채호가 말하는 역사적 기술 방법과 동일한 이야기지만 기실 그가 바라보는 한민족 역사의 왜곡은 하나의 국가가 성립될 때마다 이전 국가에 대한 부정으로 시작하여 역사를 단절하고 의식이 단절되었기 때문에 한민족의 역사는 국가가 성립될때마다 단절되었다고 보고 있다. 이 단절중에서 조선 왕조에서 시행한 단절이 가장 심한것으로 보고 있다. 개인적으로 이걸 뒤집어 보면 한민족이라는 이념은 조선시대까지 결코 민중들 혹은 지식계층에까지 퍼지기 힘든 이데올러지가 아니었을까 생각된다. 왕조에 대한 충성이 강하면 강했지 결코 하나의 민족으로서 국가에 충성해야 된다는 개념은 없었을 것이다. 게다가 지역적 고립성을 따진다면 자신이 속한 공동체 이상을 확장해서 하나로 묶어내는 이념 자체는 지식층이나 양반층 같은 상위 계급이 아니면 내재하기 힘든 사상이었을 것이다.


결국 신채호가 조선의 민족주의적 사상을 만들었지만 이 민족주의적 시각을 버리고 말년에 무정부주의로 돌아설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이런 동전의 양면과 같은 역사적 접근법을 포기하고 좀 더 폭 넓은 역사적 시각을 받아들인 혹은 접근 방법의 오류를 인식하고 새로운 접근 방법을 선택한 것이 아닐까 생각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선상고사>  (0) 2014/12/09
<포투단 강>  (0) 2014/12/01
<The Long Day Wanes : 말레이 삼부작>  (0) 2014/11/11
<거대한 침체>  (0) 2014/11/10
<The Stolen White Elephant>  (0) 2014/11/02
<인도기행>  (2) 2014/10/08

<포투단 강>

일상 2014/12/01 09:00 Posted by 독거노인


내전이 끝난 러시아는 이제 더 이상 재정 러시아의 모습이 아니었을 것이다. 짜르 치하의 농노들은 해방이 되었고 붉은 러시아가 건국되었다. 하지만 해방을 맞은 러시아의 농도들과 그 내전에 참여하여 승리한 군인들이 돌아간 러시아의 농촌은 그리 밝은 모습이다. 짜르 치아의 혹독한 삶을 겪어낸 이들에게 달라진 것은 무엇인가를 묻게 만드는 농촌 모습이 등장한다. 그들은 간신히 죽을 면할 정도의 식량을 배급 받으면서 근근이 삶을 이어갈 뿐이다. 


이런 농촌으로 돌아온 니키다에게 삶이란 어떤 선택이며 어떤 모습이었을까. 그는 어릴적 기억속에 남아 있던 풍요로운 모습의 류바를 만나지만 현실의 류바는 곤궁하고 간신히 살아남은 모습이다. 그런 그에게 스쳐가듯 류바의 친구가 등장하지만 그녀는 이내 돌림병으로 죽고 만다. 그가 류바의 친구를 아쉬워 하는 일순간이 있지만 남은 시간의 전부는 결국 류바에게 바쳐진다. 진정한 사랑을 구하지만 그의 가슴은 그런 떨림을 견딜수 없을 정도로 쇠약하다. 진정한 사랑앞에서 그가 두려워 한 것은 무엇이었을까 흔히 연애 소설에 등장하는 현실적 사랑과 다르게 니티타의 사랑은 단순히 다가서는 것만으로 니티타의 견디지 못하고 오그라 들어버리거나 모든 기능이 멈춰 버릴것 처럼 느껴지는 사랑이다. 


류바는 자신이 이쁘지도 않고 매력적이지 않다는 걸 알고 있는 듯하다. 하지만 그녀를 찾아오는 니키타의 마음이 자신에게 향하고 있으며 그 사랑을 받음으로써 행복을 느끼고 있다고 생각한다. 아마 현실적으로 그녀를 둘러싸고 있는 곤궁한 상황을 견딜 수 있도록 지지해준 것은 니키타의 헌신이 아니었으면 그녀는 무너졌을거라는 걸 느끼며 그의 사랑으로 모든 환경을 뒤덮는 행복을 찾았을 것이다. 그런 그녀에게 니키타의 고통은 아마 자신의 고통과도 같았으며 그의 부재가 결국 그녀가 이 세상에 존재할 이유를 잃어버리게 했을지도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선상고사>  (0) 2014/12/09
<포투단 강>  (0) 2014/12/01
<The Long Day Wanes : 말레이 삼부작>  (0) 2014/11/11
<거대한 침체>  (0) 2014/11/10
<The Stolen White Elephant>  (0) 2014/11/02
<인도기행>  (2) 2014/10/0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