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Addict,Book,Coffee,Dismiss
독거노인

<그저 좋은사람>

일상 2015/01/20 09:00 Posted by 독거노인


누구나 인생에 어느 순간은 떠돌고 있게 마련이다. 그것이 단순히 정신적이든, 유체적이든 그리고 어느 일순간이든 아니면 영원히 떠돌다 죽음을 맞이할지도 모른다. 어떤 이는 낯선곳을 두려워하며 자신의 환경이 바뀌는 것을 거부하고 주어진 곳에 뿌리 내리기 위해서 모든 노력을 바친다. 어떤 이는 낯선 곳에 있을지 모르는 희망을 찾아서 떠돈다. 아니면 정신적으로 유랑민이 되어서 방황을 하고 있을 수도 있다. 


자신이 태어난 곳을 떠나 정착한 이들은 마음의 준비를 하고 강한 정신력을 가지고 낯선 환경에 자신을 던져 넣지만 그들의 후손은 자신들이 태어나는 순간 자신의 뿌리가 이미 내려진 땅에서 주는 양분을 먹고 자라기 마련이다. 자식들이 자라서 어느 쪽을 택할 것인가는 자명한 일이지만 부모들은 아직도 자신들의 정신적 뿌리에서 벗어날 수 없기 때문에, 땅속 깊숙이 자리 잡은 나무가 자신의 가지를 넓게 펼친다 해서 새로운 세상으로 뻣어나갈 수없는 것 처럼 그들은 영원히 정신적 고향으로 고개를 돌리고 그들의 심연속에서 살아갈 것이다. 하지만 그들의 자식들은 뿌리 내릴 지반이 약하다. 오히려 그들의 부모가 마련해준 지반은 그들에게 도움이 되지 못하고 그들을 감싸주지도 못하는 것 같다. 


단지 가족이라는 이름 때문에 그들을 타국의 낯선 곳에서 하나로 묶어 주고 있지만, 그 가족의 따스함이 낯설음, 부적응과 갈등을 다 덮어주지는 못할 것이다. 낯선곳으로 가지 않은 자들조차 자신의 땅에서 가족이라는 공동체가 더 이상 그들을 감싸안은 보호막이 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는 지금. 낯선 곳에서 두려움과 생경함에 노출된 이들은 어떻게 그 의미를 해석해야할까. 


타인과 타인이 부딪히는 공간 속에서 어느 한 순간은 서로에게 표면적으로 이해되고 표면적으로 사랑하는 사이였을 것이다. 하지만 그들이 깊숙이 빠져드는 슬픔과 외로움에는 아무런 사랑도 연민도 나눌 수 없는 고독한 동지들이다. 그래서 더 더욱 이질적이 되고 더 이해받기 어려우며 그저 표면 밑으로 서로를 쳐다보고 싶어하지 않을지도 모르겠다. 


풍경이란 여러번 반복하여 스치다보면 어느 순간 익숙해지고 친숙함이 자리 잡는다. 하지만 그런 낯선 풍경세 익숙한 풍경으로 자리 잡는다하여 완전히 풍경과 하나가 될수는 없다. 풍경은 그저 스쳐지나가기 때문에 풍경일 뿐이며, 이해나 설득을 요구하지 않는다. 그저 어느 순간 어느 곳에서 마주 칠 수도 있고 끊임 없이 반복적으로 등장할 수 있지만 익숙한 풍경보다 낯선 풍경이 더 편한한 순간도 존재한다. 삶이란 끊임 없이 흘러가고 있는 풍경을 붙잡을려고 하는게 아니라 그 스쳐가는 풍경을 보며 자신을 돌아보는 순간이 중요한 것이다. 나 또한 타인에게는 스쳐가는 풍경과 같은 존재일지 모르니.

저작자 표시 비영리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저 좋은사람>  (0) 2015/01/20
<인도방랑>  (0) 2014/12/30
<조선상고사>  (0) 2014/12/09
<포투단 강>  (0) 2014/12/01
<The Long Day Wanes : 말레이 삼부작>  (0) 2014/11/11
<거대한 침체>  (0) 2014/11/10

혼자하는 drawing

dReAmiNg 2015/01/01 09:00 Posted by 독거노인


Happy New Year

처음으로 layer 이용해서 그려본 그림. 레이어라는걸 얼핏 알고 있었지만 실제 적용해보니 꽤 유용하다. 문제는 레이어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전략을 잘 짜야한다는것.

저작자 표시 비영리

'dReAm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자하는 drawing  (2) 2015/01/01
혼자하는 drawing  (3) 2014/12/22
혼자하는 drawing  (0) 2014/12/13
혼자하는 drawing  (0) 2014/11/01
혼자하는 drawing  (0) 2014/04/29
혼자하는 drawing  (2) 2014/04/22
TAG Drawing

<인도방랑>

일상 2014/12/30 09:00 Posted by 독거노인


아주 오래전 여행에 대한 동경과 원대한 희망을 가지고 살던 때에 인도는 나의 모든 이상향이었다. 여행을 하는 이들 혹은 배낭 여행을 한다는 이들은 모두 인도로 갔고 그곳에서 일반인들은 알 수 없는 뭔가 심오하고 광대한 것들이 있는 것처럼 포장되어 나에게 인식되었다. 그래서 나에게 인도는 내 인생의 마지막 여행지가 될 것이고 절대 일주일 혹은 10일 정도 하는 짧은 여행으로는 인도 땅을 밟지 않으리라 다짐을 했었다. 하지만 결국 그런 다짐은 다짐으로만 남았을 뿐 실천에 옮기지 못했다. 


긴 시간이 지나고 나에게 남은건 이제 시간도 돈도 아닌 그저 공허함만 남았다. 이제는 더 이상 인도를 꿈속에서 그리던 대상으로 아니 뭔가를 가져다 줄 대상으로 바라보지 않게 되었다. 현실 속에서 아주 가까이 두고 그저 틈틈히 과거를 추억하기 위한 하나의 촉매제일 뿐이다. 


인도에 대한 복잡한 심정을 가지고 <인도방랑>을 읽었다. 저자가 60년대에 히피들이 하나의 현실 도피처로 찾던 인도를 찾아갔던 그 심정을 읽어본다. 백년동안 아니 천년동안 그대로 화석처럼 굳어서 변해가는 현실을 반영하지 않고 그대로 보존 될 것만 같던 인도의 시절이다. 어떤 이는 실망을 하고 어떤 이들은 현실에 대한 대안으로 바라보던 인도지만 이런 모든것들이 결코 인도를 반영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인도도 지구의 일부분일 뿐이고 그들도 현실에 적응하기 위해서 발버둥치고 있을 뿐이다. 그렇지만 그런 발버둥조차 우리들과는 다른 무언가가 있는것처럼 느끼게 하는 묘한 매력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저자가 바라보는 인도의 많은 부분이 죽음과 관련이 있다. 인간이 피할수도 외면할 수도 없는 저 끝에 달려 있는 검은 그림자처럼 우리에게 떨어지지 않는 이미지지만 지금 당장은 나에게 아무런 해를 끼칠 수 없는 유령같은 존재가 인도의 곳곳에 퍼져 있다. 인도는 그 죽음을 너무나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자신의 일상속에 함께 공존한다. 그렇기 때문에 인도가 주는 깨달음이란 그 모든 혼돈속에서도 아주 선명하게 보여주는 죽음의 이미지가 아닐까. 


인도는 땅의 기운이 있고 티벳은 하늘의 기운이 강하다고 했다. 어쩌면 인도 아대륙이 가지는 무게감이 땅에서 오고 티벳의 척박한 땅속에 인간이 살게하는 기운은 하늘로부터 오는 것이 그렇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인도인들은 죽은자를 태워 강물에 흘려 보내고 티벳은 천장으로 죽은자들을 하늘로 올려 보내는지 모른다. 


인도에서는 굳이 무엇인가를 얻으려 할 필요가 없다. 그저 그 많은 혼돈속에서 살아 남았다는 위안이 자신을 뿌듯하게 하고 자신을 돌아보게 하며 그만큼 여행의 깊이를 더하는것이 아닐까. 저자도 결국은 자신을 학대하며 육체의 끝까지 가보려 하지만 그것이 인도이기 때문에 굳이 의미를 가지는게 아니고 자신이 그 속에서 같이 존재하고 여행을 하는 것 자체가 의미를 가진다는것을 깨달은게 아닐까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저 좋은사람>  (0) 2015/01/20
<인도방랑>  (0) 2014/12/30
<조선상고사>  (0) 2014/12/09
<포투단 강>  (0) 2014/12/01
<The Long Day Wanes : 말레이 삼부작>  (0) 2014/11/11
<거대한 침체>  (0) 2014/11/10


 

티스토리 툴바